메인페이지

술에 전 개가 되어 그의 집에 오게 될 줄은 몰랐다. '개 같은 사이'

관리자   2022.06.07 11:00:21
조회수 91

e5f1d45139a4b3da1e2b226f19c5c2da_105851.jpg

 

짝사랑 9년차.
그러나 마음은 제대로 전하지 못하고 몸만 나눈 섹파 관계 역시 9년차.

이 지겨운 관계는 허무하게 종지부를 찍었다.

백고훈을 만나기 위해 차라리 개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긴 했건만.

술에 전 개가 되어 그의 집에 오게 될 줄은 몰랐다.

****

겨우 일주일 참았다고 발정이 난 건 그도 마찬가지였다. 폭주하지 못하도록 다른 일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었을 뿐. 그도 다휘처럼 모든 걸 다 놓고 만취해버렸다면 같은 처지가 되었을지도 모른다.

“우리 바둑이 진찰받기 전에 간식부터 줄게.”
“간식?”

침대 위로 한쪽 무릎을 올린 고훈이 절그럭- 금속 부딪치는 소리를 내며 벨트를 풀어냈다.
몸을 축 늘어뜨린 채 헉헉거리던 다휘가 ‘간식’이란 말에 고개를 치켜들었다.

“헉, 그게 간식이야? 먹고 싶어. 먹고 싶어!”

문다휘에게 꼬리가 있다면 미친 듯이 팔랑거렸을 게 눈에 선했다. 고훈은 술에 취해 개가 된 다휘에게 장단을 맞춰주다가 잠시 현타가 왔다. 너무 몰입하고 있는 다휘에 정신이 다 아찔해졌다.

고훈이 당혹감을 느끼는 사이, 다휘는 지체할 새도 없이 그의 하체로 내려갔다.

“잠깐, 야, 기다려. 문다……!”

아, 씨발. 물렸다.



김윤 / 로맨스 / 1권 3,000원


지금 리디북스에서 만나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90 죽음과 닮은 남자와 이별을 보내지 못하는 여자 "파도를... 이미지첨부 있음 2022.06.30 관리자 13
189 닥치고 내 옆에서 죽은 듯이 살아, 소화야. "왕세자의... 이미지첨부 있음 2022.06.30 관리자 14
188 그는 마리를 저주했다. 마녀의 저주만큼이나 교활하게.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6.22 관리자 15
187 나 때문에 우는 건 좋습니다. '서로의 최선' 이미지첨부 있음 2022.06.22 관리자 18
186 우리의 감정은 죄악이 아니고. 나는 후회 따윈 하지 않... 이미지첨부 있음 2022.06.15 관리자 59
185 술에 전 개가 되어 그의 집에 오게 될 줄은 몰랐다.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6.07 관리자 91
184 꽁꽁 싸매온 재윤의 ‘비밀’이 기어코 ‘도마 위’에 오... 이미지첨부 있음 2022.06.07 관리자 86
183 한 지붕 아래에서 살게 된 두 부인의 이야기, '남편이...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27 관리자 127
182 개처럼 빌어봐. 아니면, 짖어보든가 '개처럼 짖어봐'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8 관리자 130
181 도망치고 싶다, 도망쳐야만 한다. 그런데, 그런데 왜…...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7 관리자 115
180 나한테 와. 봉연성 씨 달고 와. 당신의 유일한 가족인...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7 관리자 92
179 기다려라, 황제. 검을 쥘 수 있을 정도로 다 크면 바...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6 관리자 80
178 벗고 돌아다녀도 돼. '후크 채우는 여자'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6 관리자 63
177 저기요, 나는 그냥 집에 가고 싶다니까? 나 무사히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3 관리자 46
176 도진은 바쁜 일상 속에서 짝사랑을 쟁취할 수 있을까?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3 관리자 33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